일본 요괴 > 종합 역사자료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종합 역사자료실

[신화예언전설] 일본 요괴

송화강 2021-02-02 (화) 18:43 23일전 26  

일본 요괴


일본은 일본인, 자신들 스스로가 ‘800만의 신을 모시고 산다’ 라고 말하듯이 다양한 귀신과 요괴, 괴담들을 갖고 있는 나라이다. 도죠 히데키(東?英機) 등의 악명 높은 전범마저도 신사에 모셔놓고 신으로 받들고 있 는 민족이니 만큼 우리나라에서 잘 나가는 기독교가 일본에서는 그처럼 고전을 면치 못하는 것이 일면 이해가 가기도 한다. (무엇이든 의미를 부여하기를 좋아하고 어떤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거나 강한 카리스마를 보여주는 대상에 대한 경외심이 강해서 일까…그럼 基督은 카리스마가 약하단 말인가…하긴 그보다는 오히려 목사들이 한 칼있 으마하쥐…^^) 흔히 일본의 3대 거장으로 일컬어지는 미조구치 겐지(溝口健二)의 ‘우게츠 모노가타 리’ 역시 동명의 고전괴담에 모파상의 ‘훈장’을 혼합해 만든 일본영화의 걸작 중에 하나이며 영화와 애니메이션, 캐릭터 등의 대중문화 쟝르에서 귀신과 요괴는 주요 소 재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요괴나 괴담 같은 어쩌면 요즘시대와는 한참 동떨어진 소재를 가지고 독특하고도 생산 적인 컨텐츠들을 만들어내는 걸 보면 확실히 일본인들은 탁월한 이재(利才)를 지닌 민족이라는 생각이 든다. 하여간 뭔가 서늘한 것이 그리워지는 여름도 됐고 일본을 이해하는데 그들의 귀신과 요괴를 알아보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되지 않을까 하는 억지를 부리며 요물들을 불러 본다. 리베라메에~



1.갓파(河童) 


물에 사는 괴물로 인간에게 접골술(接骨術)을 가르쳤다고 전해진다. 예전에 드라마에 나왔던 영구, 칠뜨기와 더불어 울나라를 대표하는 바보인 호섭이와 헤어스타일이 매우 닮았고 등에는 거북이처럼 등껍질이 있다. 오이와 떡, 그리고 씨름을 좋아하며 4~5세 정도의 어린아이의 크기이지만 힘이 대단해서 강가를 지나는 말이나 사람을 끌고 물로 들어갈 정도이다. 그런데 이놈은 가끔 육지로 올라와 변소 밑에 숨어들어 여자의 엉덩이를 만지는 것을 좋아하는 한마디로 변태이다.. (이나중 탁구부의 다나카같은 넘...)


유래는 도래설과 인형화설 두 가지가 있는데(도래라고 다 좋은 것만 넘어 오는 것은 아니구나) 도래설은 중국의 황하상류에서 구천방이라는 족장이 무리를 이끌고 규슈 (九州)로 옮겨왔다는 설로서 일본으로 이사 온 후에 말썽을 피워 당시 구마모토 성주 였던 임진왜란으로 우리에게도 유명한 가토 기요마사(加藤淸正)가 그들이 싫어하는 원 숭이로 공격하고 강에 독(毒)과 끓는 돌을 풀어 제압한 후에 두목인 구천방이 용서 를 빌어서 구마모토의 강에서 살게 허락해 주었다는 전설이 있다. 인형화(人形化)설은 에도시대에 축성시 노동력이 부족해 한 장인이 인형을 만든 후 주 술을 불어넣어 사람대신 부렸다는 설로서 공사 후 노임을 못 받아 심통이 나서 그런 것 인지 사람들의 시리고다마(尻子玉)-주)사람의 항문에 있다고 전해지는 구슬로 이 것을 캇빠에게 먹히면 익사한다고 한다- 를 빼어 먹으며 사람들을 괴롭히다가 음양사 에게 응징을 당했다는 전설이 전해진다. 퇴치방법은 정수리에 있는 접시모양의 기관에 물이 조금 있는데 이 물을 쏟아지게 하 면 어린아이보다도 힘이 약해진다고 한다. 사람에게 아주 악질적인 폐해를 끼치는 요 괴는 아니라고 생각되며 외모와 서식지로 보아 동양의 현무에서 파생된 요괴인듯하 다.



2.닌교(人魚) 


닌교는 일본뿐만이 아니라 유럽의 전설에도 등장하는 요괴로서 일본에서는 규슈 (九州)와 오키나와(沖?)를 비롯한 여러 곳에서 발견되었다고 한다. 다 알다시피 상반신은 미모가 뛰어난 여자의 형상이고 하반신은 물고기의 형상으로 (꺼꾸로라면 우엑...)길조와 흉조를 모두 상징하는 두 얼굴의 요괴이다. 일본서기와 가원기(嘉原記), 고금저문집(古今著聞集) 등의 고서에도 많이 등장할 만큼 유명한 존재로 닌교의 고기와 뼈는 맛이 아주 뛰어나며 불로장생의 영약으로 전해지고 있다.(그래서 울나라에는 없구나. 벌써 다 잡아먹어서...)


요새는 아이들도 인어라면 "그거 듀우공 잘못 보구 그런거자나여~" 혹은 "나 이제 디 즈니 만화 안바여~" 그런다... 30이 넘은 나두 어딘가 인어가 살고 있을거라 믿고 있는데... 쩝 뭐 하긴 지구 북극에 구멍이 뚫려있고 그 속에 거인들이 살고 있다며 침을 튀기는 인간두 옆에있으니깐... 여자 만났을 때 그런 야그 안했으면 좋겠다. 그 러니까 앤이 없쥐~



3.타누키(狸) 


너구리는 원래 일본에서 고양이, 여우와 더불어 인간으로 둔갑하는 3대 요물로 칭해 지고 있다.(헤이세이 너구리 합전 보면 정말 변신 잘 하던데...) 친근한 외모와 능청스러운 행동으로 인간과 친한 동물 중에 하나인데 고대에 자연에서 발생하는 원인 모를 현상을 모두 이 너구리의 탓으로 돌려 요괴 중의 하나로 찍혀버렸다고 한다.


등장하는 전설속에서도 너구리는 아주 유머러스하고 장난치기를 좋아하는 모습을 보여 주는데 그 어설픈 변신으로 나중에는 대부분 탄로가 나서 도망치는 만화에 나오는 어 설픈 악당과 비슷하다. 주로 변신하는 대상은 찻그릇(茶器), 말, 여자 등으로 스님 들에게 도전하여 선문답 대결을 펼치다 패해 도망가는 전설이 많다. 그런데 사도(佐渡)지방의 너구리들은 호걸의 풍모를 지녀 여우와의 변신대결을 통해 승리하여 여우를 몰아내어 지금도 사도지방에는 여우가 없다고 한다. 인간에게 해악 을 끼치는 다른 요괴들과 달리 사람에게 도움을 주고 은혜를 갚는 등 같은 변신요괴 인 여우의 교활하고 간사한 성질과는 반대되는 어설프지만 미워할 수 없는 것이 이 너 구리이다. 마메타누키(豆狸)?비오는 밤에 고환(일명 불알… ^^;)을 뒤집어쓰고 술과 안주를 찾 아다닌다는 너구리. 가 유명하며 일본 근대화 시절 기차로 변신하거나 사람으로 둔갑 하여 기차를 정지시켜 철도운행에 피해를 주었다는 너구리(철도공사때 너구리굴을 파 헤친 인간들과 기차에 치어 죽은 동료에 대한 복수라고 함)의 전설은 환경보호라는 교훈을 주기도 한다.



4.덴구(天狗) 


일본을 대표하는 요괴로서 현재는 붉은얼굴과 큰코의 인간같은 형상으로 굳어졌지만 중세이전에는 조류(까마귀)형상으로 처음 알려졌다고 한다. 기록상으로 처음 등장하는 것이 일본서기(634년)이니 꽤 오랜 역사를 지닌 요괴라고 할 수 있으며 다른 요괴들이 대개 어떤 동물에서 연유한 것과 달리 덴구는 그 실체를 알기 어려우며 종교적인 색채마저 지니고 있다. 신통력을 지녀 사람을 홀려 병에 들게 하고 승려나 성인(聖人)으로 변신하여 수행이 얕은 승려를 놀리기도 하며 감정의 기복이 심하고 병적으로 깔끔을 떤다는것이 특징이다.


중세 이후에는 수행이 부족하고 거만한 승려가 죽은 뒤 덴구로 부활하여 세상을 어지 럽히는 존재로 이미지가 굳어졌다. 덴구의 행동을 보면 불교를 폄하하려는 의도가 강 한데 현재 일본에서는 승려들의 수행을 강조하려고 천태종의 승려들이 지어낸 것으로 보고 있다. 금강장(金鋼丈)과 태도(太刀)를 지니고 다니고 손,발톱이 길며 높은 게다짝을 신고 다닌다고 하며 이유없이 행방불명되는 사람들을 모두 이 덴구의 소행으로 여겨왔다고 한다.




5.야만바(山婆) 


야만바는 노파의 형상으로 깊은 산속에 살며 어린아이를 잡아먹는다는 요괴이다. 원래는 산신,대지의 모신(母神)의 성격이었다가 사람들의 샤머니즘에 대한 신앙이 약해져 결국 요괴로 격하되었다고 하는데 전부터 일본에 살고 있던 토착민족에서 유래한 것이 아닌가 하는 설이 있다. 다수의 전설에서 보면 사람을 잡아먹는 식인요괴의 이미지가 강한데 한가지 흥미로운 사실은 우리의 해와 달 전설과 아주 흡사한 전설이 있어 잠깐 소개하면 야만바에게 쫓기던 아이들이 하늘에 빌어 내려온 쇠사슬을 타고 올라가니 야만바도 하늘에 빌어 쇠사슬을 타고 올라가다가 사슬이 끊어져 밀밭으로 떨어져 죽었다고 한다. 그때 야만바의 몸에서 흘러나온 피로 밀이 빨갛게 물들어 지금도 밀의 이삭의 색깔이 빨갛다는 전설이다.


그리고 우리의 콩쥐와 팥쥐와 비슷한 못된 언니에게는 재앙을 주고 착한 동생에게는 복을 주었다는 糠福米福, 혹은 米福栗福 전설이 전해진다. 해질녘의 장터에 나타나는 야만바가 물건을 사고 지불하는 동전에는 특별한 복이 깃들 어 있다고 전해지며 야만바가 가져온 술병에 술을 담아주면 부자가 된다고 한다.(저 녁 때 창고형 할인매장에서 물건 사는 아줌마들한테 잘해줘야겠다...^^) 장터에서는 사람과 사람, 사람과 사람 이외의 모든 것이 섞이고 교류한다는 의미로 받아들이면 어떨까 한다. 기타규슈(北九州)에서는 물을 쓰면 야만바에게 저주를 받는 다는 날의 전설이 있어 그날에는 세탁도 하지 않았다고 한다. 그리고 얼마전 일본 젊 은 여성들에게 이 야만바처럼 화장을 하는 게 유행이었다고도 한다(크어~ 따라할 게 따로있지)



6. 놋페라보(のっぺらぼう) 


우리가 잘 아는 달걀귀신으로 일본에서는 아주 대중적인 요괴이다.(일제시대 동안에 오니와 함께 우리에게 알려진 요괴인 듯하다) 고이즈미 야쿠모(小泉八雲)-1850~1904 그리스에서 태어난 영국인으로서 일본에 귀화한 작가, 영문학자이다. 일본을 연구하여 해외에 소개하였다. 우리의 이한우나 하일 쯤 되나부다- 의 '괴담'에서 무지나라는 이름으로 처음 기록이 되었는데 오소리가 변신한 요괴라고 한다. 에도(江?)시대에 한 상인이 밤길을 가던 중에 어떤 사람을 만났는데 얼굴에 눈,코, 입이 없더란다. 그래서 혼비백산하여 도망을 치는데 멀리 불빛이 보여 달려갔더니 소바(국수)가게가 있어 들어가 주인에게 그 얘기를 하려는데 주인 역시 눈, 코, 입이 없었다는 얘기이다.(근데 질문이 하나 있는데여... 눈, 코, 입이 모인거는 요괴 아니져? ^^)


주로 강 근처에 출몰하는 것으로 보아 수달이 변신한 요괴라고도 보는 견해가 있다.



7.유키온나(雪女) 


눈 오는 밤에 나타나 지나가는 행인을 동사시키고 아이들을 납치하여 저도 먹고 제 자식에게 먹인다는 백의의 미녀귀신. 설녀 역시 일본은 물론이고 우리에게도 꽤 유명한 요괴이다. 하얀 기모노에 검고 긴 생머리, 하얗고 투명한 피부의 뛰어난 미모를 가진 요괴로서(왜 갑자기 이나영이 떠오르나...)세신(歲神)적인(정월, 신년을 상징하는)의미가 강하다. 지방에 따라 젊은 여자가 아닌 노파와 남자의 형상으로도 전해지며 외다리라는 말도 있는데 젊은 미녀 형상은 상상하는 사람들의 희망적인 비주얼리티가 아닌가 싶다. (거러췌. 귀신두 이쁘면 나쁠 거 없자너...)


눈사람이 사람으로 변신한다는 설과 눈 속에서 죽은 사람의 혼령이라는 설이 있는데 눈이 많이 오는 밤에 지나는 행인에게 안고 있던 아이를 맡기는데, 이 아이가 점점 무거워져 그 무게에 눌려 꼼짝못하는 사이에 눈 속에 파묻혀 죽게 된다고 하며, 살 수 있는 길은 아이가 무거워지기 시작하면 칼을 입에 물고 견디다가 설녀에게 아이를 도로 건네주면 보물까지 준다고 한다.(앞으로 눈 많이 오는 밤에는 맥가이버칼이라 도 준비하시라) 생긴거답게 눈 오는 밤에 오두막을 차려놓고 지나는 젊은 남자를 유혹해 정기를 뺏어 먹는다고도 한다. 또 정월 십오일밤에는 어디선가 아이들을 데리고 마을로 나타나 아이들을 놀게 한다 는 전설이 있어 그 날에는 아이들을 일찍 귀가시키고 재웠다고 한다. 친절한 노부부의 권유로 목욕탕에 들어가 목욕을 하다가 녹아버렸다는 불쌍한 전설도 있는 차갑고 무서운 이미지이지만 어딘가 슬퍼보이는 미녀요괴이다.



8.누레온나(濡女) 


사람의 얼굴에 뱀의 몸과 날카로운 이빨로 무장한 시각적으로 상당한 내공을 지닌 요괴이다. 버들고리(소쿠리)를 만들기 위해 강가로 버드나무를 하러 간 젊은이가 갑자기 빨라진 물살에 휘말려 인적이 없는 곳까지 떠내려갔는데 웬 여자가 머리를 감고 있더란다.(이 전설의 끝은 나두 잘 몰러~흐흐) 3m가 넘는 긴 몸으로 도망가는 사람을 휘감아 버린다고 하며 바다에 출몰한다는 磯女 (이소온나)와 비슷하지만 피를 빨아먹지 않는다는 차이가 있다.



출처 : http://cafe.naver.com/freefantasyfiction.cafe?iframe_url=/ArticleRead.nhn%3Farticleid=11920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회원로그인

최신 댓글
  • 게시물이 없습니다.

접속자집계

오늘
138
어제
197
최대
344
전체
75,367


Copyright © 한퓨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