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도지符都誌 > 전문역사자료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전문역사자료실

[원문자료] 부도지符都誌

송화강 2021-01-21 (목) 21:16 1개월전 57  
  부도지-박제상.pdf 772.2K 0 1개월전

부도지 

 

 

부도지 符都誌 

 

부도지는 징심록 상교 제 1 지라고 하며, 우리 상고사를 기술한 사서 중 가장 오래 전 역사를 비교적 자세히 기술한 문헌으로 서기 1953 년(단기 4286 년) 박금선생의 인쇄본으로 세상에 알려진 책이다. 또한, 이 사서의 저자는 영해 박씨의 시조이며 신라 눌지왕 때 치술령 망부석의 주인공인 관설당 박제상으로 전해지고 있으나, 부도지의 내용을 율과 려, 음과 성, 음상과 향상, 5 음 7 조의 율려 등의 이치를 설명한 것으로 보아 박제상의 아들이며 방아타령의 대악으로 유명한 백결선생이 지어서, 사회적으로 이름있는 아버지 박제상의 이름으로 전한 것으로 보인다. 관설당 박제상은 천부경을 백결 박문량에게 전하였고, 박문량은 신선사 마애불상들이 있는 단석산 깊은 곳에서 이를 해독하여, 다시 아들 박마령간에 전하였으며, 박마령간은 이 천부의 이치를 김유신에게 가르쳐서 김춘추와 삼국을 통일하는데 도움이 되는 가르침을 전했다고 한다. 또한, 귀주대첩의 박서장군도 영해 박씨의 후손이며, 근세조선의 태조, 이성계의 왕사인 자초 무학대사도 영해 박씨의 후손이며, 세종대왕을 도와서 아악을 정리한 박연도 영해 박씨의 후손으로, 근세조선 초기에 영해 박씨를 중하게 등용한 이면도 궁금하다. 천부경의 내용이 적힌 징심록은 세조 반정 때 숨어 지냈으며 훗날 금오신화의 저자인 매월당 김시습이 이를 풀이한 금척지를 영해 박씨 문중에 전하였다고 한다. 이 부도지가 박금선생에까지 전해진 것을 보면 그것 또한 우연은 아닐 것이다

 

...  (후략)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회원로그인

최신 댓글
  • 게시물이 없습니다.

접속자집계

오늘
203
어제
290
최대
344
전체
76,581


Copyright © 한퓨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