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류도와 선맥 그리고 차축시대 - 김상일(한신대교수) > 전문역사자료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전문역사자료실

[역사왜곡] 풍류도와 선맥 그리고 차축시대 - 김상일(한신대교수)

송화강 2021-02-02 (화) 18:44 27일전 13  
  김상일_풍류도.hwp 65.4K 0 27일전

김상일 풍류도 

 

종교학자들은 우리나라 무선층의 유래를 단군에서 찾으려고 한다는 점에서는 의견이 같다. 그러나 대종교의 강무학은 이는 어불성설이고 일제가 단군을 미신화하려는 말살정책에서 유래한 것이라며 반발한다. 무속행위는 고려 태조 때부터 통치자들이 통치수단으로 자행한 민심을 추스리고 무마하려는 술수에 불과하다고 보았다. 무속과 복술의 시작은 차라리 중국의 복희 팔괘에서 유래하며, 단군은 홍범구주라는 과학적이고 실용적인 방법을 채택했다는 것이다(강무학, 1982, 122). 강무학의 이러한 주장은 무속을 한갓 저열한 종교형태로 보려는 일제나 서양의 또 다른 세뇌에 의한 결과라고 생각한다. 무층은 개인의 의식이나 문명의 층에서 가장 넓고 크게 중요한 역할을 하는 층이다. 무층을 부정하면 뿌리를 자르고 줄기만 남은 나무와 같다. 즉 무층에서 발전된 선층을 어떻게 설명할 것인가 하는 문제에 직면한다. 우리의 문화전통과 풍속은 무와 선의 층을 선명하게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다. 부여의 영고, 예의 무천, 삼한의 끽음(喫飮), 가야의 끽라(喫儸), 고구려의 동맹, 백제의 교천(郊天)이 바로 그것이다. 그리고 종교적인 형태로는 신시교신선도대신교가 고구려에서는 경천교선인도동맹제로, 신라에서는 경천교풍류도화랑도로, 백제에서는 왕신교풍월도로, 발해에서는 천신도진종대도로, 요금에서는 천신교로, 고려에서는 왕검교팔관회연등제로, 조선에서는 대종교단군교가 있었다(이강오, 1995, 395). 동학은 바로 우리 민족의 기나긴 전통을 물려받아 등장한다. 그리고 구한말 우리나라에 소개된 서교 또는 기독교는 비로소 자기 고향에 온 것 같은 편안함을 느낄 수 있었고, 그리고 한국 기독교인들은 전혀 낯선 종교가 아니라고 생각했다. 오랜 동안 잊혀진 하날님을 다시 만난 듯했다.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회원로그인

최신 댓글
  • 게시물이 없습니다.

접속자집계

오늘
207
어제
290
최대
344
전체
76,585


Copyright © 한퓨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