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감호(金現感虎) > 우리 옛이야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우리 옛이야기

[옛날이야기] 김현감호(金現感虎)

송화강 2021-02-07 (일) 20:04 22일전 30  

김현감호(金現感虎)

이완근과 이학준의 희망의 문학


  신라 풍속에 해마다 2월이 되면, 초8일로부터 15일까지 서울의 남자와 여자들은 흥륜사(興輪寺)의 전탑(殿塔)을 다투어 돎으로써 그것을 복회(福會)로 삼았다.

  원성왕 때에 낭군 김현(金現)이 밤이 깊도록 홀로 탑을 돌면서 쉬지 않았다.

 (그 때) 한 처녀가 (또한) 염불을 하면서 따라 돌았으므로 서로 정이 움직여 눈을 주었다. 돌기를 마치자 (그는 처녀를) 구석진 곳으로 이끌고 가서 관계했다. 처녀가 돌아가려 하자 김현이 따라가니 처녀는 사양하고 거절했으나 김현은 억지로 따라갔다. 가서 서산 기슭에 이르러 한 초가에 들어가니 늙은 할미가 그 처녀에게 물었다.

"함께 온 이가 누구냐?"

처녀는 그 사실대로 말했다.

늙은 할미는 말했다.

"비록 좋은 일이지만 안 한 것보다 못하다. 그러나 이미 저지른 일이니 나무랄 수도 없다. 구석진 곳에 숨겨 두어라. 네 형제가 나쁜 짓을 할까 두렵다."

(처녀는) 김현을 이끌고 가서 구석진 곳에 숨겼다.

조금 뒤에 세 마리의 범이 어르릉거리면서 오더니 사람의 말을 지어 말했다.

"집안에 비린내가 나는구나! 요깃거리에 어찌 다행이 아닐꼬?"

늙은 할미와 처녀는 꾸짖었다.

"너희 코가 잘못이지 무슨 미친 소리냐?"

그 때 하늘에서 외쳤다.

"너희들이 생명을 즐겨 해침이 너무 많다. 마땅히 한 놈을 죽여서 악을 징계하겠다."

세 짐승은 그 소리를 듣자 모두 근심하는 기색이었다. 처녀는 말했다.

"세 분 오빠가 멀리 피해 가서 스스로 징계하겠다면 제가 그 벌을 대신 받겠습니다."

모두 기뻐하며 고개를 숙이고 꼬리를 치면서 도망해 가 버렸다.

처녀는 들어와 김현에게 말했다.

 "처음에 저는 낭군이 우리 집에 오시는 것이 부끄러워 짐짓 사양하고 거절했으나 이제는 숨김 없이 감히 진심을 말하겠습니다. 또한, 저와 낭군은 비록 같은 유는 아니지만 하룻저녁의 즐거움을 같이했으니 부부의 의를 맺은 것입니다. (이제) 세 오빠의 악은 하늘이 이미 미워하시니 우리 집안의 재앙을 제가 혼자 당하려 하는데, 보통 사람의 손에 죽는 것이 어찌 낭군의 칼날에 죽어서 은덕을 갚는 것과 같겠습니까? 제가 내일 시가에 들어가 심히 사람들을 해치면 나라 사람이 나를 어찌 할 수 없으므로, 임금께서 반드시 높은 벼슬로써 사람을 모집하여 나를 잡게 할 것입니다. (그 때) 낭군은 겁내지 말고 나를 쫓아 성 북쪽의 숲 속까지 오시면 나는 낭군을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사람과 사람끼리 관계함은 인륜의 도리지만 다른 유와 관계함은 대개 떳떳한 일이 아니요. (그러나) 이미 잘 지냈으니 진실로 하늘이 준 다행이 많은데, 어찌 차마 배필의 죽음을 팔아서 한 세상의 벼슬을 바랄 수 있겠소?"

"낭군께서는 그런 말을 하지 마십시오, 이제 제가 일찍 죽음은 대개 하늘의 명령이며, 또한 제 소원입니다. 낭군의 경사요, 우리 일족의 복이며, 나라 사람들의 기쁨입니다. 제가 한 번 죽음으로써 다섯 가지 이익이 갖추어지는데, 어찌 그것을 어길 수 있겠습니까? 다만 저를 위하여 절을 지어 불경을 강(講)하여 좋은 과보(果報)를 얻는 데 도움이 되게 해 주신다면, 낭군의 은혜는 이보다 더 큰 것이 없겠습니다."

마침내 서로 울면서 작별했다.

 다음날 과연 사나운 범이 성 안으로 들어와서 사람들을 해침이 심하니, 감히 당해 낼 수 없었다. 원성왕이 이 소식을 듣고 영을 내려 말했다.

"범을 잡는 사람은 2급의 벼슬을 주겠다."

김현이 대궐로 나아가 아뢰었다.

"소신이 그 일을 해 내겠습니다."

(왕은) 이에 벼슬부터 먼저 주어 그를 격려했다.

김현이 칼을 쥐고 숲 속으로 들어가니, 범은 변하여 낭자가 되어 반가이 웃으면서 말했다.

"어젯밤에 낭군과 정이 서로 결합된 일을 낭군은 잊지 마십시오. 오늘 내 발톱에 상처를 입은 사람은 모두 흥륜사의 장을 (그 상처에) 바르고 그 절의 나발 소리를 들으면 나을 것입니다."

(낭자는) 김현이 찼던 칼을 뽑아 스스로 목을 찔러 넘어지니 곧 범이었다.

김현은 숲에서 나와 거짓 핑계로 말했다.

"내가 지금 범을 쉽사리 잡았다."

(그러나) 그 사유는 숨기고 말하지 않았다. 다만 시키는 대로 상처를 치료하니 그 상처가 모두 나았다. 지금도 민간에서는 범에게 입은 상처에는 또한 그 방법을 쓴다.

 김현은 벼슬하자 서천(西川)가에 절을 지어 호원사(虎願寺)라 이름하고, 상시 범망경(梵網經)을 강하여 범의 저승길을 인도하고, 또한 범이 제 몸을 죽여 자기를 성공하게 한 은혜에 보답했다. 김현이 죽을 때에 지나간 일의 이상함을 깊이 감동하여 이에 붓으로 적어 전기를 만들었으므로 세상에서는 (그 때) 비로소 듣고 알게 되었다. 그래서 그 글 이름을 논호림(論虎林)이라 했는데 지금까지 일컬어 온다.  <삼국유사>

이완근과 이학준의 희망의 문학요점 정리

이완근과 이학준의 희망의 문학 연대 : 미상
이완근과 이학준의 희망의 문학 작자 : 미상
이완근과 이학준의 희망의 문학 역자 : 이민수(李民樹)
이완근과 이학준의 희망의 문학 형식 : 사원연기설화
이완근과 이학준의 희망의 문학 구성
기 : 김현이 탑돌이를 하다 처녀를 만나 사랑을 함
승 : 처녀가 범의 변신임을 알게 되지만, 새로운 약속을 맺음
전 : 김현은 약속대로 범을 잡아 벼슬에 오름
결 : 김현은 절을 지어 죽은 범의 은혜에 보답함
이완근과 이학준의 희망의 문학 표현 : 의인화 수법
이완근과 이학준의 희망의 문학 주제 : 호랑이처녀와의 사랑과 살신성인(殺身成仁)

이완근과 이학준의 희망의 문학내용 연구

이완근과 이학준의 희망의 문학 전탑 : 대웅전 앞 뜰에 세운 탑
이완근과 이학준의 희망의 문학 복회 : 복을 빌기 위한 모임.
이완근과 이학준의 희망의 문학 낭군 : 젊은 귀공자의 호칭
이완근과 이학준의 희망의 문학 구석진 곳으로 끌고가서 관계했다 : 그 당시 남녀 관계의 개방성을 짐작할 수 있다.
이완근과 이학준의 희망의 문학 처녀는 사양하고 거절했으나 : 처녀는 자신의 신분을 밝히는 것을 꺼려했으나, 처녀가 평범한 사람이  아님을 암시한 부분이다.
이완근과 이학준의 희망의 문학 요깃(療飢)거리 : 시장기를 겨우 면할 정도로 조금 먹을 수 있는 것.
이완근과 이학준의 희망의 문학 짐짓 : 일부러
이완근과 이학준의 희망의 문학 저와 낭군은 비록 - 맺은 것입니다 : 인간과 다른 동물과의 부부 인연을 밝히는 부분으로 많은 설화와  소설에 등장하는 내용이다.
이완근과 이학준의 희망의 문학 강 : 불교에서 불경을 읊는 것
이완근과 이학준의 희망의 문학 과보 : 인과응보(因果應報)
이완근과 이학준의 희망의 문학 지금도 민간에서는 - 그 방법을 쓴다 : 설화의 내용이 사실임을 증명하는 근거를 제시한 것
이완근과 이학준의 희망의 문학 호원사 : 경상북도 경주에 있던 절
이완근과 이학준의 희망의 문학 범망경 : 구마라습이 번역, 상권에는 보살의 심지(心地)가 전개되어 가는 모양을 썼고, 하권에는 대승계를 풀이하였다.

이완근과 이학준의 희망의 문학이해와 감상

 <호원설화>라고도 하며 '삼국유사'에 실려 있다. 고려 초에 박인량(朴寅亮)이 엮은 《수이전(殊異傳)》에 실렸다 하는데 지금 이 책은 전하지 않고 현재 《삼국유사》와 《대동운부군옥(大東韻府群玉)》 권15에 수록되어 전해지는 사원연기(寺院緣起) 설화의 하나이다. <김현설화>와 <신도징설화>로 두편으로 나누어 구성되어 있다. 이 두 편의 범 설화를 '삼국유사'에 편입시킨 일연의 의도는 한국설화인 <김현설화>와 중국설화인 <신도징설화>를 통하여 전자에 나타난 범의 좋은 구실과 후자에 나타난 나쁜 구실을 대비하여, 범의 좋은 구실을 내세우는데 있다고 생각된다.

 신라 원성왕 때에 매년 2월이 되면 8일부터 15일까지 연8일 동안 남녀가 모여 복을 빌기 위하여 흥륜사의 전탑을 도는 복회가 있었다. 이때, 김현이 복회에 참석했다가 염불을 하며 따라도는 한 쳐녀를 만났다, 두 사람은 서로 사랑하게 되어 정을 통한 뒤 처녀의 집으로 갔다. 그 처녀집 주인노파는 김현을 보고 삼호가 해칠 것을 염려하여 김현을 숨겨두라고 하였다. 얼마 지나 호랑이 세 마리가 나타나 사람 냄새를 맡고 어흥거리며 김현을 찾았다. 이때,, 하늘에서 삼호가 즐겨 사람의 생명을 많이 해치므로 한 마리를 죽여 징계하겠다고 경고하였다. 이 말을 들은 삼호가 매우 근심하자 처녀는 자기가 대신 하늘의 벌을 받겠다고 하니 삼호는 즐거워하며 모두 달아나버렸다. 그 뒤 처녀는 김현에게 말하기를 "자기는 비록 그대와 유가 다르지만 이미 부부의 인연을 맺었다. 이제 내가 한 집안의 재앙을 막기위하여 대신 죽고자 하는데, 다른 사람의 손에 죽는 것보다는 그대의 칼에 죽어 은덕을 보답하고자 안다. 내일 내가 시장에 들어가 해를 끼치면, 대왕은 반드시 중록으로써 사람을 뽑아 나를 잡으려 할 것이니, 이때 낭군이 겁내지 말고 나를 쫓아오면 내가 그대에게 잡히겠다."고 하였다. 김현은 거절하였으나 처녀는 자기의 요수는 천명으로 자기의 소원이며, 또한 낭군의 경사이며 아울러 자기 집안의 복이요 나라의 기쁨이니, 이는 하나의 죽음으로 여러 가지 이익을 가져오게 되는 것이라고 하면서 자기가 죽은 뒤에 절을 세우고 불경을 읽어줄 것을 부탁하였다. 다음날 호랑이를 잡는 데 성공한 김현은 그 뒤 벼슬에 올랐고, 호랑이를 애도하기 위하여 절을 지어 호원사라 이름하고, 항상 범망경을 읽어 호랑이의 저승길을 빌어 주었다고 한다.

 이와 같이 <김현설화>는 호랑이가 처녀로 변신하여 김현과 부부의 인연을 맺은 뒤, 자기의 세 형을 살리고 국가의 어지러움을 없애며, 김현을 출세시키기 위하여 스스로 죽음을 택한다는 살신성인을 그 주제로 하고 있다.  (자료 출처 : 한국사전연구사간. 국어국문학자료사전)

 호랑이에서 인간으로 변신한 여인은 스스로 목숨을 던져서 성 안에 들어온 호랑이가 사람을 해치는 일을 막는다. 김현은 그 아름다운 마음에 감화를 받아 절을 짓고 좋은 업보를 이어 나간다. 이 설화를 <삼국유사>에 옮긴 것은 승려 일연(一然)이었다. 자비로운 마음가짐으로 부처님을 섬기고 이웃을 사랑하는 것이야말로 불교적인 가르침이다. 그러나 이 이야기는 단순한 불교의 교리에서 벗어나 인간 자체의 아름다운 인연과 사랑을 생각하게 하는 작품이다.

이완근과 이학준의 희망의 문학심화 자료

이완근과 이학준의 희망의 문학 수간 獸姦 (sodomy)

 일군(群)의 이상성욕을 말하는 성욕도착(性欲倒錯)은 오스트리아의 정신의학자 R.크라프트에빙(1840∼1902)에 의하여 상세히 연구되었는데, 수간은 그 성적 대상의 이상유형(異常類型) 중 하나이다. 청춘기에 더러 행하여진다고 하며 성인의 상습자 중에는 성격 이상자가 많다. 남성은 주로 양 ·돼지 ·개 ·송아지 등의 암컷을 대상으로 하고, 여성은 개의 수컷을 대상으로 하는 경우가 많다. 일부에서는 성병을 고치는 데 효험이 있다고 하는 미신에 빠져 행하여지는 일이 있다. 나라에 따라서는 수간을 규제하는 형법이 있어 때로는 수간자나 상대한 짐승이 법의학적 검사의 대상이 되는 수도 있다. (자료 출처 : 동아대백과사전)

이완근과 이학준의 희망의 문학 '김현 설화'와 '신도징설화'와의 관계

 <신도징설화>는 이와는 달리 범이 나쁜 구실을 하는 것으로 되어있다. 중국당나라에 살던 신도징이 야인으로서 한주 지방 십방현위에 임명되어 임소(任所)로 가다가 진부현에 이르러 눈바람을 만났다. 이를 피하여 어느 모사에 들어갔다가 그곳에서 부모와 함께 하는 처녀를 만났다. 그녀는 허름한 차림으로 있었지만 살결과 얼굴은 매우 아름다웠다. 신도징은 그 집에서 하루를 묵는 동안에 늙은 주인의 후대를 박고, 처녀와 혼인의 예를 올려 그 집의 사위가 되었다. 그뒤 신도징은 그 처녀를 데리고 임소에 이르렀다. 봉록은 매우 적었으나 그에 아내가 힘써 살리고 잘 꾸려나갔고, 또한 일남일녀를 얻어 그녀는 현모양처가 되었다. 신도징은 임기가 끝나자 가족을 데리고 고향으로 돌아왔으나, 아내가 고향을 그리워하여 함께 처가에 갔다. 그러나 처가의 식구는 아무도 없었다. 아내는 부모를 생각하며 종일토록 울다가 벽 모퉁이에서 호피(虎皮) 한 장을 보고는 크게 웃으며, 그 호피(虎皮)를 쓰자 호랑이로 변하여 나가버렸다. 이에 놀란 신도징이 두 자녀를 데리고 쫓아가 숲속을 찾아보았으나 끝내 아내의 행적을 알수 없었다는 것이다.

 이와 같이, <신도징설화>에서는 호랑이의 구실이 사람에게 이로움을 주는 것으로 보는 것보다는, 호랑이가 처녀로 변신하여 신도징과 부부의 인연을 맺고 자식까지 낳아 가정을 이루었으나, 다시 호랑이로 되돌아가 다시 신도징을 배반함으로써 가정을 버린다는 좋지 않은

 구실을 하는 것으로 묘사되어 있어, 앞의 <김현설화>와는 대조를 이룬다. 이와 같이 일연이 호랑이가 아름다운 구실을 하는 <김현설화>와 모진 구실을 하는 <신도징설화>를 아울러 <삼국유사>에 삽입시킨 목적은, 호랑이의 아름다운 구실을 내세워 결과적으로 불교적 건설을 나타내기 위한 것으로. 또한 <김현감호설화>에서 주목해야 할 것은 <신도징설화>가로닫고 중국의 방대한 설화집인 <태평광기>에서 연유되었다는 사실이다. <신도징설화>가 <태평광기>에 삽입된 <신도징>과 직결되므로써, 우리는 일연이 <삼국유사>를 편찬할 당시 이미 <태평광기>를 접하였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게 된다. 이로써 중구의 <태평광기>가 13세기에 한국문원의 그 내용이 방영되기 시작하였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또, 이를 통하여<태평광기>가 우리나라에 전해되어 왔음을 알 수있다. (출처 : 한국사전연구사간. 국어국문학자료사전)

이완근과 이학준의 희망의 문학 김현감호설화

신라 때 처녀로 변신한 호랑이가 김현(金現)과 부부 인연을 맺은 뒤 그를 위해 죽음을 택했다는 설화. ≪삼국유사≫ 권5 효선편(孝善篇) 김현감호조에 수록되어 있다. ‘호원설화(虎願說話)’라고도 한다.
두 편의 설화로 구성되어 있는데, 하나는 ‘김현설화’이고, 다른 하나는 ‘신도징설화(申屠澄說話)’이다. 이 두 편의 범 설화를 ≪삼국유사≫에 편입시킨 일연(一然)의 의도는 한국 설화인 〈김현설화〉와 중국 설화인 〈신도징설화〉를 통하여 전자에 나타난 범의 좋은 구실과 후자에 나타난 나쁜 구실을 대비하여, 범의 좋은 구실을 내세우는 데 있다고 생각된다. 〈김현설화〉의 줄거리는 다음과 같다.
신라 원성왕 때에 매년 2월이 되면 8일부터 15일까지 연 8일 동안 남녀가 모여 복을 빌기 위하여 흥륜사(興輪寺)의 전탑(殿塔)을 도는 복회(福會)가 있었다. 이 때, 김현이 복회에 참석했다가 염불을 하며 따라 도는 한 처녀를 만났다. 두 사람은 서로 사랑하게 되어 정을 통한 뒤 처녀의 집으로 갔다.
그 처녀 집 주인 노파는 김현을 보더니, 처녀의 오빠들인 삼호(三虎)가 해칠 것을 염려하여 김현을 숨겨 두라고 하였다. 얼마 지나 호랑이 세 마리가 나타나 사람 냄새를 맡고 어흥거리며 김현을 찾았다.
이 때, 하늘에서 삼호가 즐겨 사람의 생명을 많이 해치므로 한 마리를 죽여 징계하겠다고 경고하였다. 이 말을 들은 삼호가 매우 근심하자 처녀는 자기가 대신 하늘의 벌을 받겠다고 하니 삼호는 즐거워하며 모두 달아나 버렸다.
그 뒤 처녀는 김현에게 말하기를 “나는 비록 그대와 유(類)가 다르지만 이미 부부의 인연을 맺었다. 이제 내가 집안의 재앙을 막기 위하여 대신 죽고자 하는데, 다른 사람의 손에 죽는 것보다는 그대의 칼에 죽어 은덕에 보답하고자 한다. 내일 내가 시장에 들어가 해를 끼치면, 대왕은 반드시 중록(重祿 : 아주 많고 후한 녹봉)으로써 사람을 뽑아 나를 잡으려 할 것이니, 이 때 낭군이 겁내지 말고 나를 쫓아오면 내가 그대에게 잡히겠다.”고 하였다.
김현은 거절하였으나 처녀는 자기의 요수(夭壽 : 젊은 나이에 죽음.)는 천명으로 자기의 소원이며, 또한 낭군의 경사이며 아울러 자기 집안의 복이요 나라의 기쁨이니, 이는 하나의 죽음으로 여러 가지 이익을 가져오게 되는 것이라고 하면서 자기가 죽은 뒤에 절을 세우고 불경을 읽어 줄 것을 부탁하였다.
다음날 호랑이를 잡는 데 성공한 김현은 그 뒤 벼슬에 올랐고, 호랑이를 애도하기 위하여 절을 지어 호원사(虎願寺)라 이름하고, 항상 범망경(梵網經)을 읽어 호랑이의 저승길을 빌어 주었다고 한다.
이와 같이 〈김현설화〉는 호랑이가 처녀로 변신하여 김현과 부부의 인연을 맺은 뒤, 자기의 세 오빠들을 살리고 국가의 어지러움을 없애며, 김현을 출세시키기 위하여 스스로 죽음을 택한다는 살신성인을 그 주제로 하고 있다. 그러나 〈신도징설화〉는 이와는 달리 범이 나쁜 구실을 하는 것으로 되어 있다. 줄거리는 다음과 같다.
중국 당나라에 살던 신도징이 야인으로서 한주(漢州) 지방 현위(縣尉)에 임명되어 임소로 가다가 진부현(眞符縣)에 이르러 눈바람을 만났다. 이를 피하여 어느 모사(茅舍)에 들어갔다가 그곳에서 부모와 함께 사는 처녀를 만났다.
그녀는 허름한 차림으로 있었지만 살결과 얼굴은 매우 아름다웠다. 신도징은 그 집에서 하루를 묵는 동안에 늙은 주인의 후대를 받고, 처녀와 혼인의 예를 올려 그 집의 사위가 되었다.
그 뒤 신도징은 그 처녀를 데리고 임소에 이르렀다. 봉록은 매우 적었으나 그의 아내가 힘써 살림을 잘 꾸려 나갔고, 또한 1남1녀를 얻어 그녀는 현모양처가 되었다. 신도징은 임기가 끝나자 가족을 데리고 고향으로 돌아왔으나, 아내가 고향을 그리워하여 함께 처가에 갔다.
그러나 처가의 식구는 아무도 없었다. 아내는 부모를 생각하며 종일토록 울다가 벽 모퉁이에서 호피 한 장을 보고는 크게 웃으며, 그 호피를 쓰자 호랑이로 변하여 나가 버렸다. 이에 놀란 신도징이 두 자녀를 데리고 쫓아가 숲속을 찾아보았으나 끝내 아내의 행적을 알 수 없었다.
이와 같이, 〈신도징설화〉에서는 호랑이의 구실이 사람에게 이로움을 주는 것보다는, 호랑이가 처녀로 변신하여 신도징과 부부의 인연을 맺고 자식까지 낳아 가정을 이루었으나, 다시 호랑이로 되돌아가 신도징을 배반함으로써 가정을 버린다는 좋지 않은 구실을 하는 것으로 묘사되어 있어, 앞의 〈김현설화〉와는 대조를 이룬다.
이와 같이 일연이 호랑이가 아름다운 구실을 하는 〈김현설화〉와 모진 구실을 하는 〈신도징설화〉를 아울러 ≪삼국유사≫에 삽입시킨 목적은, 호랑이의 아름다운 구실을 내세워 결과적으로 불교적 권선을 나타내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김현감호설화〉에서 주목해야 할 것은 〈신도징설화〉가 중국의 방대한 설화집인 ≪태평광기≫에서 연유되었다는 사실이다. 〈신도징설화〉가 ≪태평광기≫에 삽입된 〈신도징 申屠澄〉과 직결됨으로써, 우리는 일연이 ≪삼국유사≫를 편찬할 당시 이미 ≪태평광기≫를 접하였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게 된다.
이로써 중국의 ≪태평광기≫가 이미 13세기에 한국 문헌에 그 내용이 반영되기 시작하였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또, 이를 통하여 ≪태평광기≫가 13세기경에 우리 나라에 전해 왔다는 추견설(推見說)을 확증설로 바꾸어 놓은 데 의의가 크다고 본다.

≪참고문헌≫ 三國遺事, 太平廣記(李昉撰, 臺灣 新興書局), 申屠澄說話攷(丁奎福, 童山申泰植博士古稀紀念論叢, 1979).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회원로그인

최신 댓글
  • 게시물이 없습니다.

접속자집계

오늘
199
어제
290
최대
344
전체
76,577


Copyright © 한퓨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