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치의 보은 > 우리 옛이야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우리 옛이야기

[옛날이야기] 까치의 보은

송화강 2021-02-07 (일) 20:05 17일전 22  

까치의 보은

이완근과 이학준의 희망의 문학


 목숨을 구해 준 사람의 은혜를 갚고 죽은 까치의 이야기를 다룬 설화. 동물보은담의 하나이다. 등장하는 동물에 따라 ‘꿩의 보은’·‘치악산유래담’·‘은혜 갚은 까치’ 등으로 부른다. 전국적으로 널리 분포되어 있으며, 주로 구전설화로 전승된다.
 옛날 어느 선비가 길을 떠나가던 중 어디에서 신음소리가 나는 것을 듣고 살펴보았더니 큰 뱀이 까치 둥지 안의 까치 새끼들을 잡아 삼키려 하고 있었다. 선비는 재빨리 활을 꺼내 뱀을 쏘아 까치들을 구해 주고는 갈 길을 재촉하였다.
 산속에서 날이 어두워져 잘 곳을 찾다가 마침 불빛 있는 곳을 찾아갔더니 예쁜 여자가 나와 극진히 대접하였다. 한밤중에 자다가 갑갑해진 선비가 눈을 떴더니 여자가 뱀으로 변해 목을 감고는 “나는 아까 너에게 죽은 남편의 원수를 갚으려고 한다.
만약 절 뒤에 있는 종이 세 번 울리면 살려 줄 것이고 그렇지 않으면 죽이겠다.”고 했다. 선비는 ‘이제 죽었구나.’ 생각하고 절 뒤에 있는 종을 울리기 위하여 갖은 궁리를 다하였다.
그 때 갑자기 절 뒤에서 종소리가 세 번 울렸다. 그러자 뱀은 곧 용이 되어 승천했다. 이상하게 생각한 선비는 날이 밝자마자 절 뒤에 있는 종각으로 가 보았더니 까치 세 마리가 머리에 피를 흘린 채 죽어 땅에 떨어져 있었다. 까치들은 은혜를 갚기 위해 머리로 종을 들이받아 종소리를 울리게 한 뒤 죽었던 것이다. 이 때 종이 울리자 뱀이 그냥 사라졌다는 이야기도 있다.
이와는 달리, 종소리로 보은하는 것이 아니라 뱀의 원귀가 음식물로 변해 주인공의 뱃속에 들어가 중병을 일으키자 까치가 배를 찍어 뱃속의 뱀 새끼들을 나오게 하여 낫게 해 준다는 변이형도 더러 있다. 이 때 각 편에 따라 날짐승의 종류는 까치·꿩·백로 등으로 나타난다.
이 설화는 일차적으로 동물의 보은을 통한 교훈적 주제를 담고 있다. 그러나 종소리를 통해 보은이 이루어지고 있는 점은 특별한 의미가 있다.
종소리는 주인공의 생명을 구할 뿐 아니라 뱀의 승천을 이루게 하는 구실을 하여, 이 설화가 단순한 보은담 이상의 의미를 지니고 있음을 보여 준다. 그것은 종소리를 통한 종교적 구원의 의미로까지 확대될 수 있는 것이다.

≪참고문헌≫ 韓國民間傳說集(崔常壽, 通文館, 1958), 韓國의 民譚(任東權, 瑞文堂, 1972), 韓國口碑文學大系(韓國精神文化硏究院, 1980∼1988).(출처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회원로그인

최신 댓글
  • 게시물이 없습니다.

접속자집계

오늘
136
어제
136
최대
344
전체
75,168


Copyright © 한퓨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