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없는 이야기 > 우리 옛이야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우리 옛이야기

[옛날이야기] 끝없는 이야기

송화강 2021-02-07 (일) 20:06 18일전 33  

끝없는 이야기

이완근과 이학준의 희망의 문학


 같은 사건이나 상황이 끊임없이 되풀이되는 내용의 설화. 형식담 중 무한담(無限譚)에 속한다. ‘무한담’ 또는 ‘긴 이야기’라고도 한다. 홍만종(洪萬宗)의 ≪명엽지해 蓂葉志諧≫ 장담취부조(長談娶婦條)에 수록되어 있으며, 전국에서 두루 구전되고 있다.
“혹심한 가뭄이 들어 쥐들이 강을 건너 이웃나라로 갔다. 한마리가 강으로 뛰어들고, 또 한마리가 뛰어들고……(이하 반복).”
이 설화는 범세계적인 유형이다. 반복되는 행위와 그 행위자의 양상이 다양하게 변화하는데, 벌이 통 속으로 한 마리씩 들어간다고 하는 경우, 대궐을 지으려고 나무를 하나씩 벤다고 하는 경우, 큰 돌을 움직일 수 없어 지나가는 사람마다 부탁한다는 경우 등이 있다.
이렇게 같은 사건이 반복되는 이야기가 있는가 하면, 큰 돌이 계속 굴러가고 있다든가, 호랑이 꼬리를 계속 잡고 있다든가 하여, 동일한 상황이 끝없이 지속되고 있다는 이야기도 있다.
한편, 이 ‘끝없는 이야기’가 이야기 속의 이야기로 삽입되기도 한다. 이 경우의 주인공은 ‘끝없는 이야기’를 하여, 내기를 걸 정도로 이야기를 좋아하는 상대방을 굴복시켜 돈 또는 딸을 차지한다.
이 설화는 청자로 하여금 보다 많은 이야기를 들으려는 욕망을 단념하게 하면서, 화자가 청자의 요구를 회피하기 위한 수법이다. 그러나 이야기 속의 이야기로 삽입된 경우에는 이러한 기능은 사라진다.

≪참고문헌≫ 蓂葉志諧, 韓日民譚의 比較硏究(成耆說, 一潮閣, 1979), 韓國口碑文學大系(韓國精神文化硏究院, 1980∼1988), 韓國說話의 類型的硏究(曺喜雄, 韓國硏究院, 1983).(출처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회원로그인

최신 댓글
  • 게시물이 없습니다.

접속자집계

오늘
146
어제
197
최대
344
전체
75,375


Copyright © 한퓨쳐. All rights reserved.